알림
|
X

앙님들.. ㅠㅠ 떨어졌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2024.06.19 22:58
236 조회
26 댓글
4 추천
글쓰기

본문

우리 경로당 앙님들

제가 지난주에 서류를 넣었던 학교 떨어졌습니다.

이제 슬슬 나이의 압박감이 느껴집니다. 

면접도 가기 전에 서류에서 떨어지다니. 

아이스크림 먹으면서 밀린 다뫙이랑 놀아야겠습니다..


댓글 26

까만콩애인님의 댓글

작성자 까만콩애인 (1.♡.246.156)
작성일 06.19 23:13
일주일 동안 마음 많이 쓰셨을 텐데 .. 수고하셨습니다
딜리트님  더 좋은일이 기다릴겁니다 ~~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19 23:20
@까만콩애인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저보다 능력있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잠시 잊었습니다.

맑은생각님의 댓글

작성자 맑은생각 (211.♡.33.39)
작성일 06.19 23:18
아익후 다른 좋은 소식이 있으실꺼예요.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19 23:24
@맑은생각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앙님들 응원으로 버티고 있습니다. ㅠㅠ

Java님의 댓글

작성자 Java (116.♡.66.77)
작성일 06.19 23:27
더 좋은 소식 있을겁니다~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19 23:30
@Java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좋은 소식 있으면 경로당에 올릴게요..^^

Rebirth님의 댓글

작성자 Rebirth (116.♡.148.34)
작성일 06.20 00:39
아이스크림 두 통 드세요!!!!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06:32
@Rebirth님에게 답글 네, 두 통 먹고 두배 살쪘습니다~~ㅎㅎ

무명님의 댓글

작성자 무명 (183.♡.3.86)
작성일 06.20 01:32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06:33
@무명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화이팅!!

sanga78님의 댓글

작성자 sanga78 (71.♡.41.183)
작성일 06.20 07:38
딜리트님께 더 잘 어울리는 곳이 기다리고 있을겁니다. 화이팅!!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18:42
@sanga78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어울리는 곳 찾아야지요. 마음 같아서는 찾아 주기를 바라지만 말입니다. ^^

drzekil님의 댓글

작성자 drzekil (220.♡.232.12)
작성일 06.20 08:00
더 좋은 일이 기다리고 있을겁니다.
응원합니다.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18:44
@drzekil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기다리고 있지만 말고 신호를 주면 좋을 거 같은데 말이죠.. ㅎㅎ

불곰님의 댓글

작성자 no_profile 불곰 (86.♡.13.107)
작성일 06.20 09:45
더 좋은 길로 가는 하나의 과정일 것 입니다.
화이팅!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18:43
@불곰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하나의 과정을 쉽게 생각한 것도 있어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야 할 거 같습니다.  자기 객관화가 부족했습니다.

사뿐한소리님의 댓글

작성자 사뿐한소리 (211.♡.253.111)
작성일 06.20 09:50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항상 실패를 딛고 다시 일어서면서 살아가지 않습니까. 저도 윗분들 말씀처럼 더 좋은 일로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자 화이팅!!!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18:45
@사뿐한소리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화이팅하고 팅팅 부은 얼굴로 장보고 집에 왔습니다.  야식은 위험합니다. 쿨럭..

여름숲1님의 댓글

작성자 no_profile 여름숲1 (211.♡.21.218)
작성일 06.20 10:08
하나의 문이 닫히면 다른 문이 열릴겁니다.
사는 게 다 그렇지 않겠습니까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18:47
@여름숲1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사는 게 그렇지요.  문 열리면  날지도 몰라요.  날 준비 하려고 합니다. ^^

비가그치고님의 댓글

작성자 비가그치고 (124.♡.186.219)
작성일 06.20 11:40
과정이지요~!!
내 자리가 기다리고 있을겁니다.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18:49
@비가그치고님에게 답글 감사합니다.  비가 그치고님의 말씀처럼 있을거라 믿습니다.  앙렐루야..~~

도미에님의 댓글

작성자 no_profile 도미에 (119.♡.22.169)
작성일 06.20 13:13
어쩜 이렇게 위로의 말씀들 잘해주시는지~~
제가 드리고 시 은 말씀 위에서 다 써주셨네요.

오틀 날은 덮고 유난히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이네요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18:53
@도미에님에게 답글 그러니까요. 모두의 응원 덕분에 기운차게 살도 찐 거 같고,  제 대입보다 더 많은 화이팅을 들은 거 같기도 하고,  더운 날씨에 아이스크림은 왜이리 맛있는 건지요,  ㅎㅎ 
이 맛에 경로당 지박령 할 겁니다. ㅎㅎ

랑조님의 댓글

작성자 랑조 (72.♡.40.71)
작성일 06.20 22:32
딜리트님 기운 내시고 더 좋은 자리가 있을거라 믿쑵니다!!

딜리트님의 댓글의 댓글

대댓글 작성자 no_profile 딜리트 (219.♡.26.159)
작성일 06.20 23:03
@랑조님에게 답글 아멘
글쓰기
전체 검색